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셀레믹스, 질병관리청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장 유전체 분석 공급 계약 체결

셀레믹스 자체 개발한 BTSeqTM을 사용해 코로나19 의 유전자 변이·진화 방향성·전파경로 파악을 위한 전장 유전체 염기서열 분석 결과 제공
진화하는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첨단 유전체 분석기술의 중요성 부각

2021-02-26 12:30 출처: 셀레믹스 (코스닥 331920)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2월 26일 -- 바이오소재 기술기업 셀레믹스(대표이사 이용훈, 김효기)가 코로나19의 전수조사 및 유전형에 대한 데이터베이스 축적, 변이의 모니터링 등을 위해 질병관리청에서 발주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장 유전체 분석업무를 수행하게 돼 24일 질병관리청과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변이가 일어난 코로나19가 재차 확산되며 전 세계의 코로나 사태가 중대한 기로에 놓여있는 상황에서,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질환의 진단과 치료제 및 백신의 개발을 위해서 유전체 분석을 통해 진화하는 바이러스를 모니터링하고 변이의 방향성을 예측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셀레믹스는 지난해 2월 국내에서 최초로 코로나19 유전자 염기서열 전체를 분석해 질병관리청에 제공한 바 있으며, 이번에도 기존 방식 대비 짧은 시간에 높은 정확도의 분석 결과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경쟁력을 앞세워 질병관리청과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장 유전체 분석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셀레믹스의 핵심 연구진이 투입돼 3개월간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며, 셀레믹스가 제공한 분석 결과는 유전자 변이와 진화 방향성, 전파 경로 파악 등 종합적 대책을 마련하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셀레믹스의 김효기 공동대표이사는 “코로나19 발원 이후 변이에 따른 추가 피해가 발생하는 등 이번 사태를 계기로 바이러스에 빠르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종합적 역량을 갖추는 것이 국가적 차원의 과제로 부각됐으며, 이러한 과제 해결을 위해 다방면으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셀레믹스 개요

셀레믹스는 DNA 기반 바이오 소재 및 시퀀싱 기술의 혁신을 창출해 의료, 신약, 마이크로바이옴, 합성생물학, 육종 분야를 선도하는 바이오 소재 기술기업이다. 셀레믹스는 유럽, 아시아 및 중동에서 유일하게 NGS 기반 표적농축 및 패널 합성 기술을 보유했다. 2010년 설립 이래 고품질 NGS 패널, 라이브러리 제작 시약, BI 서비스를 염기서열 분석이 필요한 국내외 시장에 제공하며 우수한 DNA 소재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셀레믹스는 그 외에 고효율 대량 클로닝 기술 ‘MSSIC™(Massively Separated and Sequence Identified Cloning)’, 분자바코드 매개 차세대 시퀀싱 기술 ‘BTSeq™(Barcode-Tagged Sequencing)’, 항체 발굴 가속화 기술 ‘트루레퍼토어(TrueRepertoire™)’를 보유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